대졸·디자인과 품질관리 인력 부족…기계·자동차공학 전공 선호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이 3년 새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수소차 등 관련 산업이 활성화되면서 2028년까지는 8만9천여명의 산업기술인력이 필요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말 기준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근로자 10인 이상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시행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 결과 해당 산업에 종사하는 산업기술인력은 5만533명으로 2015년 말 대비 5.3배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산업기술인력은 고졸 이상 학력자로서 사업체에서 연구개발, 기술직 또는 생산·정보통신 업무 관련 관리자나 기업 임원으로 근무하는 인력을 말한다.
미래차 산업인력 3년새 5배 늘어…2028년까지 9만명 필요

분야별로는 친환경차(그린카) 4만2천443명, 자율주행차(스마트카) 5천21명, 인프라 3천68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2015년 말과 비교하면 친환경차 분야 인력이 7.3배로 가장 큰 폭 늘었고, 자율주행차와 인프라는 각각 1.9배와 3.3배 증가했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이 2만3천43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년 전보다는 4.7배 늘었다.

증가율로는 연구개발이 가장 가파른 8.1배 늘어 1만7천186명으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2015년 말 이후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이 늘고 기존 기업의 미래형 자동차 사업영역이 성장하거나 산업간 융복합으로 산업 범위가 확장되면서 고용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2018년 말 기준 부족 인원은 1천827명이고 부족률은 3.5%다.

분야별로는 인프라와 자율주행차, 직무별로는 설계·디자인과 품질관리, 학력별로는 대졸에서 상대적으로 부족률이 높게 나타났다.

2028년까지 필요한 미래형 자동차의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8만9천69명으로 추산됐다.

분야별로는 친환경차 7만1천935명, 자율주행차 1만1천603명, 인프라 5천531명이다.

비중은 친환경차(80.8%)가 크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자율주행차(8.7%)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차 산업인력 3년새 5배 늘어…2028년까지 9만명 필요

직무별로는 생산기술 4만2천486명, 연구개발 2만9천117명, 시험평가·검증 3천393명 등의 순이다.

2018년 말 기준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기업은 1천740개로 추정되며, 미래형 자동차 분야 매출 비중은 참여기업 전체 매출의 22.9% 수준이다.

참여하는 분야는 친환경차가 78.0%로 가장 많았고 매출액 역시 친환경차가 53.1%로 가장 컸다.

참여 기업의 업종은 자동차 50.9%, 전자·정보기술(IT) 29.8%, 화학 9.9%, 기계 4.7% 순이었다.

기업들은 산업기술인력 채용 시 전문성을 가장 고려하고, 선호 전공은 기계·자동차 공학이라고 답했다.

산업부는 "IT 융합에 기반한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분야에 대한 융합형 핵심 연구개발 인력 양성을 늘리고, 기술 노후화가 빠른 생산 기술을 중심으로 고숙련 재직자의 전환 교육을 체계화하는 동시에 부족률이 높은 학사 인력의 양성체계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표] 분야별 산업기술인력 현황 (명, %)
┌───────┬───────┬───────┬─────┐
│ 구분 │ 2015년 말(A) │ 2018년 말(B) │비고(B/A) │
├───────┼───────┼───────┼─────┤
│ 친환경차 │ 5,826(61.5)│ 42,443(84.0)│ 7.3 │
├───────┼───────┼───────┼─────┤
│ 자율주행차 │ 2,706(28.6)│ 5,021(9.9)│ 1.9 │
├───────┼───────┼───────┼─────┤
│ 인프라 │ 944(10.0)│ 3,068(6.1)│ 3.3 │
├───────┼───────┼───────┼─────┤
│ 전체 │ 9,476(100)│ 50,533(100)│ 5.3 │
└───────┴───────┴───────┴─────┘
※ () 안의 수치는 전체 대비 각각의 비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