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에서는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 자동 연장
금융위원장, 5대 금융지주회장에 "코로나19 피해 적기대응" 독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일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제때 자금이 공급되도록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조찬 회동을 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매일 직접 나서 지역별 지원 실적을 점검하고, 일선 창구를 격려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지원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일선 직원 교육을 철저히 해줄 것을 주문했다.

5대 금융지주의 계열 은행 등 은행권은 기존 대출 만기 연장, 은행 소유 건물 임대료 감면, 마스크 공급 외에 약 3조2천억원 규모의 특별대출 신규 공급 등을 통해 피해 기업, 소상공인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확진자가 많아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자동 연장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원장, 5대 금융지주회장에 "코로나19 피해 적기대응" 독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