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본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4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 대응으로, 전국 가맹점에 대한 물류공급 등 사업 운영을 위한 최소한의 필수 인력을 제외한 본사 임직원 모두에게 해당한다.

앞서 BBQ는 지난달 27일부터 본사 사옥 등에 대한 방역 작업을 실시했고, 외부 활동 및 회식 금지 등 행동 요령도 공지했다.

재택근무가 종료된 후에도 대면보고 자제와 전자 결제 이용 등을 권장할 방침이다.

BBQ 관계자는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해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며 "상황을 보면서 재택근무 연장 등 추가 대응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BBQ, 본사 임직원 4일까지 재택근무 실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