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가발 전문기업 하이모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고 있는 대구지역 주민들을 응원하기 위해 총 1억1500만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2일 발표했다.

임직원들은 사우회를 통해 평소 모아온 1500만원을 기부금으로 내놨고, 홍인표 회장과 기업이 각각 5000만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하이모에서 보내온 기부금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활동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하이모 관계자는 “이번 기부가 대구지역 주민 중에서도 감염 위험에 크게 노출되어 있는 소외계층 주민들이나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특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