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E리서치 조사…LG화학 2위·삼성SDI 4위·SK이노 7위

국내 전기차 배터리 3사의 글로벌 시장 합계 점유율이 사상 처음으로 3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 판매된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 사용량 가운데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이 30.8%를 차지했다.

LG화학은 작년 1월 대비 사용량이 2배 이상 증가해 중국 CATL을 제치고 2위(22.9%)에 올라섰다.
국내 배터리 3사, 글로벌 시장 점유율 사상 첫 30% 돌파

삼성SDI는 점유율 5.1%로 4위에 올랐고, SK이노베이션은 작년 동기보다 5계단이나 뛰어올라 7위(2.8%)를 기록했다.

1위는 일본 파나소닉으로 전체의 27.6%를 차지했고, 3위인 CATL은 점유율이 21.8%였다.

SNE리서치는 "LG화학은 주로 르노 조에와 아우디 e-트론, 삼성SDI는 BMW 330e와 폭스바겐 파사트 GTE, SK이노베이션은 니로 EV와 쏘울 부스터의 판매 호조가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1월 글로벌 배터리 사용 총량은 7.3GWh(기가와트시)로 작년 동월 대비 6.2% 감소했다.

CATL을 비롯한 중국 배터리 업체들의 자국 시장 침체로 부진을 겪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배터리 3사, 글로벌 시장 점유율 사상 첫 30% 돌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