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원태 회장, 대한항공 창립 51주년 기념사
▽ 현 경영진 '성숙한 땅'…'조현아 연합' 겨냥한듯
▽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기념식 취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조원태 한진(57,100 -3.06%)그룹 회장은 2일 대한항공(20,250 +4.65%) 창립 51주년 기념사에서 "이런저런 재료를 섞어 급조한 토양,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자리에 심어진 씨앗은 결코 결실을 맺을 수 없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대한항공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기념사를 통해 "우리가 직접 대한항공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씨앗을 뿌리며 나아가면 좋겠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달 한진칼(90,000 +14.21%)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3자 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반도건설)을 급조한 토양에 비유해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또한 "오랜 세월 비바람을 견뎌낸 성숙한 땅, 씨앗을 소중히 품어주고 충분히 뿌리내릴 수 있는 그런 자리가 우리의 일상과 헌신, 희생을 심기에 합당하고 적당한 토양"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조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을 '성숙한 땅'에 비유하며 정당성 강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우리가 바라는 결실을 맺기까지 과정이 항상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루하루 성실히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에 담긴 가치있는 미래를 보며 사랑과 정성으로 가꾸어 나아가자"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조 회장은 "임직원 여러분의 평범한 일상들이 대한항공의 빛나는 미래를 위한 가장 소중하고 좋은 씨앗이라고 믿는다”며 “국가의 부름에 자신의 안위조차 뒤로 하는 우한행 전세기에 자원해 탑승한 여러분들의 헌신과 희생 또한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값진 씨앗”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의 일환으로 별도의 창립기념식 행사는 열지 않았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