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 기업 렌딧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대출 수수료 등 플랫폼 이용료를 면제한다고 2 일 밝혔다.

음식·숙박·관광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 가운데 1년 전보다 매출액이 10% 이상 줄어든 이들은 3월 한 달 동안 추가적인 수수료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 희망자는 매출 감소를 증빙하는 서류를 제출하면, 렌딧이 자체적인 심사·평가 모델을 통해 대출자마다 개인화된 적정 금리를 산출하는 심사를 진행한다.

이후에는 코로나19 등 진행 상황에 따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연장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렌딧은 밝혔다.

렌딧, 코로나19로 피해 자영업자에 대출 수수료 면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