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셔틀탱커 3척의 건조계약을 약 3천611억원에 수주했다고 2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주와 수에즈막스급 셔틀탱커 3척 건조 계약을 지난달 28일 체결했다.

이들 선박은 2022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 저장기지까지 실어 나르는 선박이다.

높은 파도와 바람의 영향을 받는 해상에서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며 해양플랜트 설비에 안정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첨단 위치제어장치 등 고부가가치 시스템이 탑재돼 가격이 비싸다.

삼성중공업은 1995년 국내 조선업계에서 처음으로 셔틀탱커 건조를 시작했고 이번 계약을 포함해 세계시장 점유율이 45%(143척 중 64척)로 1위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선박 운영비용 줄이고 환경규제에 맞춘 친환경 솔루션을 적용해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를 84억달러로 지난해 실적(71억달러)보다 18% 높여 잡았다.

삼성중공업, 3천600억원 규모 셔틀탱커 3척 수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