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코로나19 영향에 3월 수출 감소 전환 예상"

KB증권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3월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재영 연구원은 "코로나19가 미국과 이탈리아 등으로 확산한 데 따른 여파와 조업 일수 감소 등으로 3월 수출은 작년 동월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 연구원은 "2월 수출 총액은 412억6천만 달러로 작년 동월 대비 4.5% 늘어 2018년 11월 이후 1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이는 설 연휴가 없었던 올해 2월 조업일수 증가의 영향이 컸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로 2월 일평균 수출 금액은 18억3천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1.7% 감소했으며, 1∼2월 통합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1.3%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월 대중국 수출이 6.6% 감소한 가운데 최근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 등 중국 외 지역으로 확산한 데 따른 영향으로 3월부터는 이들 지역에 대한 수출도 부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2월 반도체 수출이 9.4% 늘어 15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여기에는 지난해 2월(-24.8%)에 반도체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크게 작용했다"며 "반도체 수출 역시 3월에는 다시 감소 전환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