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경제성장률 2.3%→2.0%로 하향 조정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5.7%에서 4.9%로 대폭 하향했다.

OECD는 2일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OECD 중간 경제 전망’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밸류체인과 관광업, 금융시장과 경제 심리 등이 위축되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주요국 성장률이 급락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OECD는 지난해 11월 내놓은 본 전망에서 한국의 올해 성장률을 2.3%로 예상했다가 이번 중간 전망에서 0.3%포인트 내렸고, 세계 경제 성장률은 2.4%로 기존 전망(2.9%)보다 0.5%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번 발표는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뒤 주요 국제기구가 내놓은 첫 경제전망 수정치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1월 전망치(5.7%)보다 0.8%포인트 낮은 4.9%로 대폭 하향 조정한 것이다. 지난해 성장률이 6.1%를 기록하는 등 고속 성장을 이어가던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사태로 성장률이 확 꺾일 것이라는 예측이다. OECD는 “코로나 사태로 중국의 상반기 국내총생산(GDP)이 기존 예측치보다 2%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방역을 위한 봉쇄로 노동 이동 및 관광이 제한되면서 생산에 차질을 빚고 서비스부문이 위축될 전망”이라고 했다. 다만 내년에는 중국 경제가 기존 예상치(5.5%)보다 높은 6.4% 성장을 기록하며 올해 성장률 하락폭을 상당 부분 만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2.0%→1.9%), 유로존(1.1%→0.8%)도 간접적인 타격을 받으면서 성장률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 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한국 경제가 중국과 밀접히 연관돼 있어 코로나19 영향이 상대적으로 클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OECD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1.5%까지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비쳤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확산세가 1분기 이후 진정될 것을 전제로 한 전망치다. 다른 리스크 요인으로는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심화되거나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관련 합의가 실패할 가능성 등을 꼽았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