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1A 공장 직원 한 명이 확진 판정
당국과 협의 후 3일 정상 가동 예정
LG이노텍 구미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진=LG이노텍 로고

LG이노텍 구미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진=LG이노텍 로고

LG이노텍 구미공장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LG이노텍은 1일 "구미1A공장 직원 한 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폐쇄된 공장은 카메라모듈을 생산하는 곳이다.

LG이노텍은 확진자 발생 직후 공장 해당 생산 라인 가동을 중단하고 근무 중이던 직원 전원을 자택 대기하도록 했다. 공장 전체도 즉시 폐쇄 조치한 후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아울러 임직원들에게 확진자와 이동경로가 겹치거나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절대 출근하지 말고 회사에 보고 후 지침에 따라 행동해 달라고 지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완전한 방역을 실시한 후 보건 당국과 협의해 안전하다고 판단될 경우 오는 3일 구미1A공장을 정상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LG디스플레이도 구미 사업장에 입주한 은행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오는 2일까지 중소형 패널 모듈 공장 일부를 폐쇄하기로 했다. 두 사업장 간 거리는 5㎞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도 현재까지 확진자 총 3명이 발생했고, 지난달 29일 확진된 무선사업부 직원이 근무하던 3층은 오는 3일까지 폐쇄된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