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자사 쇼핑몰에 이들의 상품을 파는 전용관을 연다고 1일 밝혔다.

소비자들이 온라인 구매를 늘려도 오프라인 기반의 상인은 소득이 늘어나기 힘든 만큼,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고 신한카드는 밝혔다.

신한카드 온라인 쇼핑몰인 '올댓쇼핑'에서 소상공인 상품 관련 페이지는 오는 6일부터 열린다.

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소비감소가 있는 분야를 정리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에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신한카드, 소상공인 전용관 오픈해 코로나19 피해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