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5개점 유료회원제 폐지
롯데마트의 창고형 할인점 빅마켓이 오는 6월부터 유료회원제를 폐지하고 일반 마트로 전환한다. 롯데쇼핑은 6월 1일부터 창고형 할인점 롯데빅마켓의 유료 회원제를 폐지하고 일반 매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회원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상품 구매가 가능해진다.

6월부터 회원 환불 절차에 들어간다. 남아있는 회비는 잔여 개월수를 계산해 환불한다. 회원 탈퇴는 가입한 점포에서 가능하다. 롯데 빅마켓 연회비는 일반 개인회원 3만5000원, 사업자 회원 3만원이다.

롯데마트가 빅마켓을 오픈형 점포로 전환하는 것은 낮은 수익성 때문이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홈플러스 스페셜 등 비회원제로 운영하는 경쟁사 창고형 매장과 달리 연회비를 내야 하는 구조로는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빅마켓 전국 매장은 5개다. 2012년 금천점에 첫 점포를 낸 뒤 2014년 킨텍스점 이후로 신규 출점이 없다. 사업 초기 두 자릿수를 이어가던 매출 증가율은 2017년부터 한 자릿수로 줄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4% 늘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