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 아동생활시설에 2억원 기부
노인 등 취약계층에도 생필품 전달
우리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2억원을 기부한다고 1일 발표했다. 의료물품 및 생필품을 지원하는 것까지 합치면 쾌척하는 금액은 11억원 상당이다.

성금은 대구·경북지역 아동생활시설 57곳에 전달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임직원이 급여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마련한 돈이다. 취약계층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 및 예방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대구·경북지역에 거주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3억원 상당의 생필품 키트도 지원하기로 했다. 전달할 생필품은 대구·경북지역 전통시장에서 구매할 계획이다. 매출이 급감한 지역 소상공인도 돕겠다는 취지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시민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 우리은행은 5억원 상당의 손세정제와 마스크를 각 영업점에 비치하기도 했다. 영업점을 찾은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했다. 또 감염 고위험군인 취약계층 아동과 노인에게 4만5000개의 마스크를 비롯해 1억원 상당의 감염 예방 키트를 지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