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확진 본점 직원, 2차·3차 검사에서 음성…추가 확진자는 없어

한국수출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폐쇄한 본점의 긴급 방역 작업을 끝내고 2일부터 정상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의 본점 근무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본점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벌였다.

A씨는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2차, 3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씨의 가족 3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A씨는 대학 병원에 격리된 상태에서 질병관리본부의 격리 해제 여부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A씨의 밀접 접촉자 14명을 검사한 결과 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본점 방역이 끝났고 추가 확진자가 없어 본점 폐쇄를 풀고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2일부터 12일까지 전 직원을 3개 조로 나눠 조별로 3일간 재택근무를 할 예정이다.

수출입은행은 또 여신·자금·정보기술(IT) 등의 부서 근무 장소를 본점과 대체 사업장으로 분산해 영업 연속성 유지를 위한 조치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수출입은행, 2일부터 본점 정상 가동…'코로나19 확진' 방역완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