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에게 무이자로 대출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협은 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손해를 입은 자영업자에게 최대 1년간 1천만원 이내의 무이자 신용대출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원래는 금리가 4%인 대출상품이지만 대출이자는 신협사회공헌재단이 모두 내기로 했다.

확진자 방문에 손님이 크게 줄어든 자영업자는 기존 대출에 한해 연 1.5%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금액이 2억원 이내인 담보대출이 대상으로 최장 6개월 동안 이자 비용을 일부 감면받게 된다.

또 신협 공제료 및 약관대출 이자 납입을 유예받을 수 있다고 신협은 밝혔다.

신협사회공헌재단은 마스크 20만장과 손 세정제 10만개를 기부하기로 했다.

이 중 마스크 10만장은 대구와 경북지역에 우선 공급되고 그 외 물량은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소외계층에 전달된다.

신협, 코로나19로 피해 본 자영업자에 무이자대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