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유통업계 중소 협력사 무상 방역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맞물려 유통업계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무상 방역에 나서는 등 상생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 지원에 들어갔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재택근무가 어려운 중소 협력사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은 전문 방역업체와 함께 협력사 60곳을 대상으로 이달 중 우선 방역을 하고, 지원 범위를 늘려나갈 방침이다.

또 동반성장펀드 2천억원, 무이자 대출 100억원 등 기존에 운영 중인 자금 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협력사를 지원한다.

신세계그룹도 중소 협력사 사업장 방역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거래하는 협력사 가운데 홈페이지로 신청한 회사를 중심으로 방역비 전액을 지원한다.

대상 협력사는 신세계백화점 400여개와 이마트 500여개 등 총 900여개다.

신청 기간은 이달 15일까지다.

신세계그룹은 "협력사의 방역 신청에 따라 순차적으로 방역 지원에 나서는 한편, 대구와 경북 지역 사업장은 신청 시 우선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