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수·울산 울주에 농촌 에너지자립모델 지원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농업·농촌 에너지 자립모델 실증지원사업'의 대상 지역으로 전북 장수, 울산 울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업·농촌 에너지 자립모델 실증지원사업'은 농촌 지역의 마을회관을 비롯한 공공생활시설에 태양광·태양열 등 재생에너지 기술을 적용하는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단열용 기술과 자재도 활용해 전체적인 에너지 효율을 높이도록 추진된다.

올해 국비와 지방비 6억2천만원으로 4곳의 리모델링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사업 이후 해당 공공생활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진단해 사업 효과를 검증하고, 이를 토대로 농업·농촌 에너지 자립모델을 보급, 확산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농촌 지역 공공생활시설의 에너지 자립도를 높여 지역 에너지 복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