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정부에 건의

인천상공회의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기업을 지원해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상의는 건의문에서 "코로나19의 국내확산과 세계적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인천 기업들의 기업 활력 유지와 경영 안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긴급 지원 방안으로 피해기업 지원 자금·대상 확대, 정부 정책자금 금리 인하·만기 연장, 국세·지방세 감면 및 납부 유예 등을 요청했다.

또한 4대 사회보험료 납부 유예, 공항·항만 등 국공유지 임대업체 임대료 인하 및 임대료 납부 기간 연장, 감염 예방 용품 기업 우선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인천상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기업들이 수출입 거래, 원재료 수급 및 운송, 기업 운영·유지 자금 확보 등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상의는 "현재 상황이 지속한다면 기업의 생산 활동은 돌이키지 못할 정도 수준으로 침체 될 것"이라며 "정부의 선제적이며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상의에 따르면 한국은행 인천본부가 조사한 지난달 인천지역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기준치 100을 크게 밑돌았다.

전망 BSI는 제조업이 53, 비제조업은 52였다.

지난달 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의 조사에서도 인천에 있는 대중국 수출입기업 중 89%가 피해를 봤거나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응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