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평균 수출액은 감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도 우리나라의 수출이 15개월 만에 전년 대비 증가세로 돌아섰다. 주력 수출제품인 반도체 가격의 상승이 역할을 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월 수출액은 412억6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5% 증가했다. 수입액은 371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4% 늘었다. 무역수지는 41억2000만달러를 기록해 97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지난 달 수출이 증가한 품목은 반도체(9.4%) 무선통신(8.0%) 컴퓨터(89.2%) 일반기계(10.6%) 차부품(10.0%) 가전(2.5%) 섬유(19.8%) 선박(8.0%) 등이다.

반도체 수출은 15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데이터센터 서버 수요의 증가 및 D램 고정가격의 2개월 연속 상승 등의 영향이다.

다만 대(對)중국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6.6% 감소하고, 대중국 일평균 수출도 21.1%나 줄어드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다.

조업일수 3일 증가 영향을 배제한 2월 하루 평균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11.7% 감소한 18억3400만달러였다. 올 1월 하루 평균 수출액이 1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지만 다시 감소세를 기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