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라스트오더 앱 통해 푸드코트 마감세일 상품 판매

롯데백화점은 스타트업 미로와 제휴해 백화점 푸드코트 마감 세일 상품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미로가 운영하는 라스트오더는 고객 위치 정보를 활용해 지금 있는 위치에서 가까운 마감세일 식음료(F&B) 상품을 안내하고 판매하는 앱이다.

상품 수량과 픽업 가능 시간을 실시간으로 안내하며 고객은 미리 선택하고 결제한 뒤 원하는 시간에 매장에서 상품을 수령하거나 식사를 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먼저 서울 소공동 본점의 도제(퓨전유부초밥)와 밀컵(컵샐러드)를 대상으로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적용한다.

서울 을지로·종로 인근 고객이 라스트오더 앱을 설치하고 지역을 설정한 뒤 오후 6시 이후 롯데백화점의 F&B 상품을 구매하고 시간을 예약하면 본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해당 음식을 테이크아웃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일단 고객 반응을 본 후 참여 브랜드와 운영 점포를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