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달 19일부터 사흘간 사내에서 임직원 단체 헌혈을 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달 19일부터 사흘간 사내에서 임직원 단체 헌혈을 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수립했다. 회사와 임직원들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는 방침도 세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에 출입할 수 있는 모든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전 직원은 조선소에 출입하기 전 발열 여부를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37.5도가 넘는 고열 의심 직원은 출입을 통제한다. 시설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직원의 출입 역시 금지하고 있다.

외부인의 출입 또한 철저하게 통제된다. 주기적으로 진행해오던 견학 프로그램을 전면 중지하고, 업무 목적으로 회사를 찾는 방문객의 출입을 통제했다. 특히 사업장 내 특별방역을 주기적으로 시행해 혹시 모를 외부 위험 요소를 사전 차단하고 있다.

직원들의 건강 관리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협력사를 포함한 모든 직원에게 20여만 장의 마스크를 제공했다. 사전 예방 차원에서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내에 위치한 식당들을 4부제(30분 단위)로 운영하고 있다.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선택적 근로제 같은 유연 근무제도 시행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근무시간을 하루 두 개 조로 나눠 출퇴근을 탄력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기존에 시행하던 선택적 근로제를 확대 실시하도록 적극 권장하고 있다. 사람들이 붐비는 시간대를 피해 출퇴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임산부 및 중국 등 해외 출장자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도 시행하고 있다.

어려움에 빠진 이웃 돕기에도 직원들이 앞장서고 있다. 전국적으로 헌혈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 MOS 임직원들은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사내에서 단체 헌혈을 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