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협력사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 해당 확진자 24일 이후 개인 휴무
▽ "영업재개 시점 보건당국과 협의 후 결정"
[속보] 신세계 강남점 협력사원 확진…오늘 전관 휴점

국내 최대 매출 규모 백화점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휴업에 돌입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8일 강남점 전관 임시 휴점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 백화점에 근무하는 협력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이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협력사원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협력사원은 지난 24일 근무 후 개인 휴무로 현재까지 출근하지 않았다.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당사에 통보(27일 오전) 후 자가격리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지난 24일 출근의 경우 역학조사 대상기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신세계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강남점의 휴점을 결정했다.

강남점에 대한 지속적인 방역을 진행 중이며, 영업 재개 시점은 보건당국과 협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