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세청이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의 위법 행위를 점검한다.

국세청은 28일 마스크 MB(멜트블로운 부직포) 제조업체 12곳을 일제 점검한다고 밝혔다. 점검은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국세청은 조사 요원 24명을 2인 1조로 투입할 예정이다.

필터 업체까지 점검하는 이유는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점검 과정에서 필터 사재기 등 교란 행위가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국세청이 이번에 조사하는 필터 제조업체 12곳은 국내 MB필터 생산량의 95%를 맡고 있다.

MB필터는 보건용 마스크 안쪽에 들어가는 핵심 재료다. KF80, KF94, KF99 등의 마스크 성능도 이 필터에 따라 나눠진다.

국세청은 마스크 필터 업체에 대해 ▲ MB필터 무자료 거래(무증빙 현금거래, 밀수출 등) ▲ MB필터 공급기피 및 가격 폭리(갑작스러운 공급 중단 후 고가 판매) ▲ 제조업체의 유통구조 왜곡(특정인과의 고액 대량 거래)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