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의 작년 연구개발비가 사상 처음으로 3조원대를 넘어섰다.

27일 SK하이닉스가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연구개발비 총지출액은 3조1천885억원이었다.

전년(2018년)보다 10%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 지출액이다.

매출액 대비 비중도 전년(7%)보다 5%포인트 늘어난 12%였다.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2조7천127억원으로 전년 대비 87% 급감한 가운데 기술 투자는 줄이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SK하이닉스, 작년 연구개발비 3조2천억원…역대 최대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월 3세대 10나노급(1z) 16Gb(기가비트) 더블데이터레이트(DDR)4 D램을 개발하는 등 차세대 기술 선점을 위한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작년 8월에는 고대역폭 메모리(HBM·High Bandwidth Memory)인 'HBM2E D램' 개발에 성공했고, 6월 128단 4D 낸드플래시를 양산했다.

9월에는 이미지센서 강국 일본에 차세대 CIS 연구개발센터도 개소했다.

한편 글로벌 1위 반도체 기업 삼성전자 또한 지난해 연구개발비가 사상 처음 20조원을 돌파해 '초격차'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