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우리 경제의 애로 요인인 코로나19 확산이 과거 감염병 사태보다 (경제에 미치는)충격이 크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