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37년만에 'LS일렉트릭'으로 사명 변경

LS그룹의 산업용 전기 계열사인 LS산전이 37년 만에 사명을 'LS일렉트릭'으로 변경한다.

LS산전은 사명 변경안을 다음달 24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올린다고 27일 밝혔다.
1975년 설립된 럭키포장이 모태인 LS산전은 1983년 금성산전 시절부터 '산전'이란 사명을 썼다. 1995년 LG산전을 거쳐 2005년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뒤에도 LS산전이라는 사명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산업용 전기'를 의미하는 산전이 전통적인 전기사업 이미지가 강하고 대중적인 이해도도 낮다는 판단 때문에 사명 변경을 추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S산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스마트 그리드(지능형 전력망)와 신재생 에너지 등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사명 변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LS산전은 영문 사명도 ‘LSIS’에서 ‘LS Electric’으로 바꾸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LS산전은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글로벌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40% 수준인 해외 사업 비중을 국내 사업보다 키우겠다는 목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