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금통위서 금리 동결 결정
성장률 전망치는 낮춰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연합뉴스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한은 총재.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결정은 "좀 더 지켜보자"는 것이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2월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25%로 동결했다. 지난해 10월 금리 인하를 마지막으로 4개월째 기준금리를 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경제 위축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추후 발표되는 경제지표를 더 확인해보자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란 관측이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 인하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14일 이 총재는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부작용이 있어 신중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지난해 7월과 10월 각각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인하했다. 이미 두 차례나 금리인하를 단행한 만큼 추가 인하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한 것이다. 특히 급증하고 있는 가계부채 부담과 열기가 식지 않고 있는 부동산 시장이 금리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가계부채는 사상최대 수준인 1600조원을 돌파했으며, 집 값 상승의 원인으로 꾸준히 저금리 환경이 지적돼왔다. 정부가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강력한 부동산 규제를 시행하는 가운데, 한은이 섣불리 금리를 내린다면 집값 상승을 부추겨 역풍을 맞을 수 있다.

한은은 금리 결정과 함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발표했다. 기존 2.3%에서 2.1%로 0.2%포인트 낮췄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4%로 제시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0% , 내년 1.3%를 제시했다.

채선희/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