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급 마스크 판매처에서 편의점은 일단 제외

정부가 당초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판매하기로 했다가 일단 판매처에서 제외했다.

26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오후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편의점들과 회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일정을 취소했다.

유통업계는 갑작스러운 회의 취소 이유에 대해 편의점을 판매처에서 제외하고 대신 약국으로 일반 판매처를 일원화하기 위해서라고 보고 있다.

정부는 전날 국내에서 당일 생산되는 마스크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결정하고,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는 농협·우체국과 약국, 편의점에서 판매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도 이날 오전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 회의를 주재하며 판매처 중 하나로 편의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후 이의경 식약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농협과 우체국 등 공적 채널과 약국에서 공적 물량을 판매한다고 밝혔고 편의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정부는 일단 약국에 물량을 배분한 뒤 이번 주 이후 편의점을 판매처에 포함할지 여부를 논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는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장이 특별 공급된다.

27일부터는 약국을 통해 150만장, 우체국·농협 등을 통해 200만장 등 매일 350만장이 공급된다.

이에 대해 편의점 업계는 편의점은 영업시간이 길어 소비자들의 접근도 쉽고 정찰제로 제품 판매가 이뤄지는 만큼 편의점이 판매처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