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힘들 때 친구가 진짜 친구"
독거노인지원센터에도 1500만 원 지원
지난해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광화문 디타워점 앞에서 대학생겨레하나 회원 이진희 씨가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제 강제징용 기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광화문 디타워점 앞에서 대학생겨레하나 회원 이진희 씨가 유니클로를 비롯한 일제 강제징용 기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매운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니클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된 대구시에 마스크를 기부했다.

유니클로는 26일 대구 지역 내 취약계층 아동과 관련시설 근무자들에게 1만 5000장의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 마스크는 대구아동복지협회를 통해 지역 사회 내 23개 아동 양육과 복지시설에 전달될 예정이다.

유니클로는 지난 20일에도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 긴급 물품 구입 성금으로 1500만 원을 지원했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불매운동이 벌어지면서 국내 판매량이 크게 감소했다. 종로3가점과 월계점 등 여러 점포가 잇따라 폐점하기도 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마음을 담아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