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이재용 부자, 개인 배당 1·2위 차지
기업별 배당금 총액도 삼성전자가 압도적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그룹의 이건희·이재용 부자가 올해도 나란히 개인 배당 1,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배당금 총액도 삼성전자(47,950 +2.02%)가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2355개 상장사 중 지난 21일까지 배당(분기·중간·결산)을 발표한 658개사의 2019년 회계연도 기준 배당금은 총 27조939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 가운데 3년 연속 배당을 한 기업(534개사)을 한정하면 배당액은 26조7044억원으로 전년(27조5888억원) 대비 8844억원(3.21%) 줄었다.

개인별 배당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4748억원에 달했다. 이 회장은 2009년 이후 11년 연속 배당수익 1위를 유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426억원으로 2위에 올랐다. 배당으로 1000억원을 넘게 받은 사례는 이들 부자가 유일했다.

이어 정몽구 현대차(87,200 +1.04%) 회장(933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홍라희씨(767억원), 최태원 SK 회장(649억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608억원), 구광모 LG 회장(569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545억원), 구본준 LG그룹 고문(293억원) 등이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기업별 배당금 총액은 삼성전자가 9조6192억원으로 1위를 지켰다. 현대차는 1조535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는 SK하이닉스(81,400 +2.26%)가 1조260억원을 배당해 1조원 이상 배당 기업이 3곳이었으나, 올해는 SK하이닉스의 배당금이 6840억원으로 33.3% 줄었다.

신한지주(26,850 +1.13%)(8839억원), KB금융(8611억원), 포스코(8012억원), SK텔레콤(7301억원), SK하이닉스(6840억원), 하나금융지주(6165억원), KT&G(5570억원), 우리금융지주(505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