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김기문 중앙회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를 25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중기대책본부는 정상적인 기업경영이 어려워지고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을 감안해 효율적인 중소기업 위기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출범했다. 기존 운영하던 비상대응반을 격상한 것이다.

중기대책본부는 상근부회장을 실무반장으로 운영지원팀, 협동조합팀, 중기·소상공인팀, 홍보팀 등 4개의 실무팀으로 구성한다. 중기중앙회는 △중국 소재 생산 기업의 부품 조달 곤란에 따른 생산 차질 △판매 부진에 따른 자금난 애로 △‘코리아 포비아’ 확산에 따른 수출 곤란 등 신속하게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정책당국에 전달하는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우선 중기중앙회는 25~27일 수출입 및 내수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상황, 중국무역시 애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중점 지원책 등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긴급 중소기업경영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정부의 지원 대책이 현장과 맞지 않거나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중기·소상공인팀에 제보도 받는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