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공급 계약
LG화학이 테슬라에 이어 테슬라의 경쟁 상대로 떠오른 ‘루시드모터스’에도 원통형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루시드모터스는 럭셔리 전기차를 콘셉트로 하는 미국의 스타트업으로, 테슬라의 대항마로 여겨지고 있다.

LG화학, '테슬라 라이벌' 美 루시드모터스에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공급

LG화학은 루시드모터스의 첫 양산 차량인 ‘루시드 에어’에 탑재될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를 독점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3년까지다. 구체적인 공급 규모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올 하반기 양산될 루시드 에어는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이 2.5초인 세단형 전기차다. 한 번 완충 때 주행 거리는 643㎞가량이다.

LG화학이 공급하는 원통형 배터리는 지름 21㎜, 높이 70㎜의 ‘21700’ 제품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테슬라에 납품하고 있는 배터리와 같은 모델이다. 기존 ‘18650’ 배터리(지름 18㎜, 높이 65㎜)보다 용량을 50% 높이고 성능을 향상한 게 특징이다. 그동안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원통형에서 파우치형으로 옮겨 가는 추세였다. 하지만 LG화학이 성능을 개선시켜 원통형을 파우치형보다 싼 가격에 내놓고, 이를 테슬라가 사용하면서 루시드모터스도 LG화학에 공급 여부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급 계약으로 LG화학은 파우치형 배터리와 함께 원통형 배터리도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에 포함할 수 있게 됐다. 이 회사는 현대자동차, 폭스바겐, 르노, 볼보 등 13개 브랜드에 파우치형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