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화학기업 '빅4'
전기차 배터리 수주 150조
LG화학의 브랜드 가치가 4조원을 돌파했다. 미·중 무역 분쟁과 저유가 때문에 독일 바스프, 미국 다우 등 글로벌 화학업체들이 부진을 겪는 가운데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부문 등이 가파르게 성장한 덕분이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액은 150조원에 달한다.

'성장 엔진'단 LG화학, 브랜드 가치 4조 돌파

영국의 글로벌 브랜드 평가 업체 브랜드파이낸스는 이달 발표한 ‘2020년 화학기업 25’ 순위에서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를 35억달러(약 4조2700억원)로 평가했다. 지난해보다 4.8% 증가했다. 브랜드파이낸스가 추산한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는 2018년 24억2100만달러에서 지난해 33억3800만달러로 37.9% 늘어난 데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화학기업 내 브랜드 가치 순위는 작년과 같은 4위를 지켰다.

LG화학은 업황 부진 속에서도 전기차 배터리 사업 등을 앞세워 사업 다각화에 성공했다. 지난해 매출도 전년보다 1.6% 증가한 28조1830억원을 기록해 창사(1947년) 이후 최대치를 달성했다.

업계에서는 LG화학의 브랜드 가치가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해보다 23.4% 늘어난 35조3000억원으로 잡았다.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소송전’이 사실상 일단락된 점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LG화학을 제외한 글로벌 업체 중 상당수는 브랜드 가치가 떨어졌다. 독일 바스프는 1위를 지켰지만 브랜드 가치가 전년보다 4.5% 감소한 78억7800만달러(약 9조6000억원)였다. 2위 다우는 지난해보다 29.0% 줄어든 48억4300만달러(약 5조9000억원)로 나타났다.

몸값이 올라가면서 LG화학이 이달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에 앞서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실시한 결과 2조3700억원이 모였다. LG화학은 발행 규모를 9000억원으로 늘렸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