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철탑 440기 건설…"주민과 갈등 해소 노력"
한전,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특별대책본부 발족

한국전력공사가 동해안∼신가평 500㎸ 직류 장거리 송전망(HVDC) 건설사업을 위해 특별대책본부를 꾸리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과 갈등 해소에 나선다.

한전은 지난달 사업 추진을 위해 '동해안신가평특별대책본부'를 발족했다.

이번 송전선로 건설은 정부의 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진행 중인 사업이다.

한전에 따르면 신한울 원전 1·2호기, 강릉 안인화력, 삼척화력 등 동해안에 신규 발전소 건설 시 총 생산전력은 17GW에 이르러 현재 운영 중인 송전선로의 수송 가능 용량(11.6GW)을 초과, 신규 송전선로 건설이 필요하다.

이번 사업은 2025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선로 길이는 동부 140㎞, 서부 90㎞ 등 총 230㎞에 달한다.

건설하는 철탑 수는 총 440기로 선로는 경북·경기·강원도 10개 시·군을 지나게 된다.

한전은 주민에 대한 보상·지원제도로 송·변전설비 건설 시 주변 지역 마을 단위로 지원하는 '특별지원사업'과 '송·변전설비 주변 지역의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송주법)에 의한 지원사업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별지원사업은 송전선로 경과지와 일정 거리 안에 있는 마을에 주는 지원금으로 마을주민과 협의해 결정한다.

지원금에는 공사 시행에 따른 주민불편을 고려한 금액도 포함된다.

송주법에 의한 지원금은 송전선로 건설 후 존속 기간 동안 매년 산출되는 금액을 해당 마을에 주는 것으로 사업 종류에는 주민 생활 안정 지원사업, 주민복지사업, 소득증대사업, 육영사업, 공공시설 지원사업이 있다.

지원금액은 철탑 수와 떨어진 거리, 가구 수 등을 고려해 산출하고, 마을주민·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지급한다.

한전 관계자는 "마을주민 등 이해관계자 및 관련 단체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갈등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전,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특별대책본부 발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