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2천900억원 규모의 원화 신종자본증권(바젤Ⅲ 기준 적격)을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5년 콜옵션이 있는 영구채 2천400원과 10년 콜옵션이 있는 영구채 500억원이다.

발행금리는 국내 시중은행이 발행한 원화 신종자본증권 중 가장 낮은 2.88%와 3.08%다.

신한은행은 당초 2천500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다양한 투자기관이 참여해 최종적으로 발행 규모가 2천900원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신한은행은 이번 발행으로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이 0.16%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