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하면 즉시 격리·방역…접촉자 정보 등 질본에 제공 방침
협력업체 안정화 위해 생산 최대화…지역화폐 사용·온누리상품권 구매 확대
현대차 노사, 코로나19 위기 극복 '총력'…임금교섭 기간도 단축

현대자동차 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선제적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 위기 극복 지원에도 나선다.

현대차 노사는 25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에 특별합의를 했다.

노사는 심각성을 공동 인식하고 철저한 비상대응 체계 구축과 예방대책 강화, 선제적 비상대응 조치를 통해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내수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협력사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특별합의 내용은 예방 활동 강화, 확진자 발생 시 선제적 비상조치, 협력사 및 지역사회 공동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 지원 활동 등이다.

사업장 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출입 인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통근버스 출근자 발열 여부 확인 강화, 확진자 탑승 차량 추적을 위한 통근버스 식별 번호 표시 등을 시행한다.

또 다중 이용 시설인 사외재활센터와 현대자동차문화회관 내 헬스장, 수영장을 폐쇄하고 문화센터 프로그램 운영을 전면 중단키로 했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즉시 확진자 소속 건물을 우선 폐쇄하고 방역 조치한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을 즉시 퇴거·격리·검사 의뢰하며 자체 조사 결과를 질병관리본부에 제공할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와 결과 조치도 성실히 따른다.
현대차 노사, 코로나19 위기 극복 '총력'…임금교섭 기간도 단축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해 시장 수요와 연동한 생산을 최대화하고 시장 적기 공급을 통해 협력사 연중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완성차 품질 제고를 통한 물량 확대가 협력사 직원들의 고용안정에 직결됨을 인식하고 '노사 공동 품질향상 대응팀'을 구성해 완성차 품질향상을 위한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올해 임금협상 교섭 기간 단축 등을 통해 노사 간 불필요한 소모를 줄이고 협력사에도 안정화를 높이기로 했다.

지역사회 위기 극복 지원에도 나선다.

노사는 별도 실무회의를 거쳐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울산페이와 제로페이 등 지역 화폐 사용 확대와 온누리 상품권 구매 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의료현장 혈액공급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국내 모든 공장에서 헌혈 캠페인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다"며 "노사가 최선을 다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지역사회와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