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삼성을 넘어섰다

16GB…영화 9편 1초에 처리
5개월 만에 세계 최대용량 경신
스마트폰서 콘솔게임기급 그래픽…삼성 '괴물 용량' 모바일 D램 양산

삼성전자가 역대 최대인 16기가바이트(GB) 용량의 스마트폰용 D램 패키지(사진)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작년 7월 12GB 스마트폰용 D램 제품을 내놓은 뒤 5개월 만에 세계 최대 용량을 경신한 것이다. 반도체업계에선 삼성전자가 ‘D램 초격차’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25일 “16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 양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16GB 용량 모바일 D램 패키지를 양산하는 건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16GB D램 패키지는 전문가용 노트북, 게임용 컴퓨터에 주로 탑재되는 8GB D램보다 용량이 두 배 크다. 스마트폰으로 게임 전용 기기(콘솔게임기) 수준의 그래픽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 화면으로 멀리 있는 대상을 더 빠르게 보고 반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고사양 스마트폰용 모바일 D램(LPDDR4X)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5500Mb/s)도 약 1.3배 빠르다. 풀HD급 영화(5GB) 9편 용량인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기존 8GB LPDDR4X 패키지 대비 용량은 두 배 높이면서 소비전력은 20% 이상 줄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신제품 출시로 LPDDR5 모바일 D램 관련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 부사장은 “업계 최고 성능의 모바일 성능을 제공해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놀라운 만족감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올해 안에 차세대 공정으로 신규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고객 수요 확대에 차질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D램 초미세공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공정이 미세화할수록 반도체칩의 소비전력이 줄고 크기는 작아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 기존 제품 대비 1.5배 빠른 신제품을 3세대 10나노급 공정으로 본격 양산할 것”이라며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고사양 PC는 물론 자동차 시장까지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