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자금 지원 5천억원으로 증액…피해 소상공인·中企·개인에 이자 감면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고객지원팀을 신설하고 종합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우선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신규자금 지원 한도를 기존 1천억원에서 5천억원으로 증액한다.

영업장 폐쇄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중소기업과 종업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과 생계를 같이 하는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연체 이자를 감면하기로 했다.

정책자금대출의 경우에 해당 기관과 협의해 분할상환금을 유예해줄 계획이다.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서는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해 신규 자금 지원 여력을 확보했고, 다른 지역 신용보증재단과 신용·기술보증재단에도 특별출연할 계획이다.

정부 차원의 '착한 임대운동'에도 동참해 전국의 신한은행 소유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3개월간 월 임차료를 100만원 한도에서 30% 감면한다.

신한은행 협력사에 공사와 각종 구매 자금을 조기 집행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차원에서 전국 영업점이 경비를 집행할 때 지역상품권을 활용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책임 있는 기업 시민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고객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은행의 역량을 총동원해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한 전 국민적인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