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사진)이 대한타이어산업협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3년이다.
대한타이어산업협회 회장에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대한타이어산업협회는 25일 서울 인터콘티넨털 서울코엑스 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제28대 회장으로 전 사장을 선출했다.

전 회장은 전북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4년 금호타이어에 입사해 곡성공장장과 광주공장장, 한국생산본부장, 중국생산기술본부장, 생산기술본부장 부사장 등을 거쳤다. 지난해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