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대구 다사지점·황금네거리지점 임시 폐쇄

KB국민은행이 대구 다사지점과 황금네거리지점을 추가로 임시폐쇄했다.

국민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하거나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이들 지점을 즉시 폐쇄하고, 거래 고객에게 관련 내용을 안내했다고 25일 밝혔다.

각 지점의 전 직원은 14일간 자가격리하고, 대구 성서종합금융센터와 범어동 지점을 대체 영업점으로 운영한다.

해당 지점은 긴급 방역 후 파견 직원이 근무하는 방식으로 다사지점은 27일, 황금네거리지점은 28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문을 닫은 국민은행 영업점은 이날 기준으로 대구3공단종합금융센터, 대구PB센터, KB손해보험대구점을 포함해 모두 5곳이다.

국민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부터 대구·경북지역 고객에게 자동화기기와 인터넷·스타뱅킹 이용 수수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국민은행, 대구 다사지점·황금네거리지점 임시 폐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