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주재 회의로 격상…"국가핵심시설 운영 차질 없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 주재로 소관 40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기관별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지역경기 침체를 최소화하기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기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원래 정승일 산업부 차관이 주재하는 회의였으나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성 장관으로 격상돼 진행됐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참석자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화상회의로 이뤄졌다.

기관들은 아동·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에 대한 소독 방역을 지원하고 감염 예방 물품을 전달하는 활동을 계속 전개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저금리 자금 대출 지원, 지역경제 관련 예산 조기집행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기업 차원의 전방위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산업부 기관장 회의도 화상으로…코로나 대응 긴급점검 (종합)

일례로 한국전력은 동반성장 펀드를 활용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저리 자금 대출을 지원하고, 한국가스공사는 소모품, 복리후생비, 기부금 등 지역경제 관련 예산을 조기 집행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에 진입하면 즉시 실행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사전에 마련한다.

송배전 설비나 정보통신기술(ICT) 확충 등 공공기관이 올해 투자하기로 한 20조9천억원은 차질없이 집행한다.

특히 절반이 넘는 11조3천억원 이상을 최대한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

공공기관 채용과 정규직 전환 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하면 세부 일정을 유연하게 조정하되 계획된 채용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원자력발전소를 포함한 전력, 석유·가스 등 국가핵심시설은 안정적 가동이 필수적인 만큼 운영 관리에 한 치의 차질도 없어야 한다"며 "기관장 책임 아래 철저한 방역 대책을 시행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어떤 상황에서도 대처할 수 있게 핵심 설비 안전관리, 근무 인력 확충, 취약시설 점검 등에 대한 선제 점검과 대비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 장관은 "정부도 예비비의 신속한 집행과 추경예산 편성 등 경기보강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공공기관이 현장의 선봉에 서서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집행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