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리 자동화 시스템 도입
단순 반복 업무 오류 줄여
한솔그룹은 25일 모든 계열사에 처리자동화(RPA)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RPA는 단순 반복업무를 학습한 로봇이 자동으로 해당 업무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 업체는 단순 업무에서 발생하는 오류를 줄이고 스마트한 근무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이 같은 시스템을 도입했다.

한솔그룹은 지난해 계열사인 한솔제지와 한솔테크닉스에 RPA를 시범 도입했다. 한솔제지는 자금, 구매, 회계 등 46가지 업무에 시스템을 우선 도입해 평균 52%의 업무 시간 단축 효과를 거뒀다. 연간 192시간이 걸리던 온라인시장 가격 모니터링 업무는 RPA 적용으로 100% 자동화됐다. 1000시간이 걸리던 관세환급 업무는 RPA 적용으로 500시간의 업무 대체효과를 냈다. 한솔테크닉스는 연간 924시간이 걸리던 단순 오더 처리 업무 시간을 24시간으로 줄이면서 약 97% 업무 시간 절감 효과를 거뒀다.

한솔그룹은 한솔홈데코, 한솔로지스틱스 등 전 계열사로 PRA 시스템을 확대할 방침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