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시민모임 조사·분석…15개 제품 나트륨, 1일 기준치 64%

즉석 국·찌개류의 소비가 1인 가구 등을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지만, "내용물이 부실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마트·TV홈쇼핑에서 현재 판매되는 15개 즉석 갈비탕 제품의 양·가격·영양성분 등을 조사한 결과, '오뚜기 옛날갈비탕'(100g당 536원)과 '피코크 진한 소 갈비탕'의 내용량 대비 고기 비중은 각 5.6%, 8.6%로 10%를 밑돌았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피코크 갈비탕의 경우 가격(1천176원)은 15개 제품 가운데 네 번째로 비쌌지만, 고기 비중은 뒤에서 두 번째였다.

고기 찾기힘든 즉석갈비탕…피코크·오뚜기 '10% 미만'

반대로 고기가 가장 많은 제품은 '소들녁 갈비탕'(1천82원·22.6%)이었고, '요석궁 갈비가득 갈비탕'(1천265원·22.2%)이 뒤를 이었다.

국을 포함한 전체 용량이 아닌 내용물(고기+뼈) 기준으로도, '피코크 진한 소 갈비탕'과 '강강술래 황제갈비탕'(856원)의 뼈 비중은 각 60.4%, 60%로 나타났다.

고기보다 뼈가 더 많다는 뜻이다.

15개 즉석갈비탕 제품 한 팩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천276.8㎎으로, 1일 기준치(2천㎎)의 63.8% 수준이었다.

'조리기능장 고영숙의 궁중 특 갈비탕'(856원·1천645.2㎎)의 나트륨 양은 1일 기준치의 82.3%에 이르렀다.

나트륨이 가장 적은 제품은 '비비고 갈비탕'(995원·930.2㎎)이었다.

내용량 100g당 나트륨 양은 '오뚜기 옛날갈비탕'(273.5㎎), '요리하다 갈비탕'(996원·259㎎), '요석궁 갈비가득 갈비탕'(253㎎), '소들녘 갈비탕'(252.2㎎) 순으로 많았다.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2017∼2019년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즉석갈비탕 관련 상담 136건 가운데 고기 양을 포함한 '품질 불만'이 54.4%를 차지했다.

고기 찾기힘든 즉석갈비탕…피코크·오뚜기 '10% 미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