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은 다음 달 중국 헬스케어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 펀드 '한화차이나셀렉트헬스케어증권 자투자신탁'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 상품은 중국에 고령 인구가 늘고 의료비 지출이 꾸준히 증가하는 점에 주목해 중국과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우량 헬스케어 기업 주식에 주로 투자하는 펀드다.

한화자산운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단기적으로는 중국 경기가 하락세를 보이겠지만, 이번 사태로 중국 의료 산업이 한 단계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우정지(高正姬) 한화자산운용 차이나에쿼티 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의료기기 대표 업체의 1분기 이동식 X레이 장비 수요가 전 분기보다 10배가량 늘었고, 중국 내 온라인 의료자문 서비스 선두 기업은 하루 문의량이 9배, 신규 가입자 수가 10배 늘었다고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