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64만명에 평균 36만4천원…총액 2천336억원
내일부터 '마지막' 작년산 쌀 변동직불금 지급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26일부터 각 시·군·구를 통해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을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산 쌀 변동직불금 지급 단가는 80㎏당 5천480원으로 총 지급액은 2천336억원이다.

대상 농업인은 64만1천명으로 1인당 평균 36만4천원을 받는다.

농식품부는 "이번 쌀 변동직불금에 수확기 쌀 가격과 고정직불금을 합한 농가수취금액은 80㎏당 21만399원"이라며 "쌀 목표가격 21만4천원 대비 98.3%로 농가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전했다"고 자평했다.

한편, 올해 5월 공익직불제가 시행되면 쌀 변동직불금은 이에 통합돼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따라서 이번에 지급되는 변동직불금이 마지막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