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등 이커머스 업계, 속속 재택근무 시행

이커머스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속속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11번가는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희망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28일까지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임신부는 3월 첫째 주까지 전원 재택근무를 하고 어린이집 휴원이나 개학 연기 등으로 가족 돌봄이 필요한 직원도 개학 때까지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했다.

11번가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출근이 필요한 경우 대중교통 혼잡시간대를 피해 오전 10시 이후 출근을 권장하고 사옥 출입 게이트에서 체온을 측정해 37.5도 이하일 때만 출근할 수 있다"면서 "28일 이후에는 상황에 따라 재택근무 연장이나 지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티몬도 26일부터 28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한다.

이날은 오전 11시까지 출근해 재택근무 준비를 마친 후 퇴근하도록 했다.

재택근무 중 업무보고는 메신저와 이메일 등으로 하고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도록 했다.

티몬 역시 재택근무 기간을 상황에 따라 연장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위메프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일부 인원은 교대근무와 출퇴근 시간 조정으로 근무 밀집도를 줄이기로 했다.

위메프는 "임직원 보호를 위해 선제적으로 재택근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