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총 4천억원 신규 대출

하나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 신규 대출을 한다고 25일 밝혔다.

총 한도는 4천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가능하다.

기존 대출 만기·분할상환 도래 시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포인트 금리를 감면해준다.

주요 거점 점포에는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운영한다.

을지로 본점과 명동 사옥, 세종시 등 3개소를 시작으로 향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또 침체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소비 독려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 자가격리자와 소외 계층을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을 담은 '행복상자' 2천20개도 구호단체에 전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