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부문
구호 2020 봄시즌 컬렉션

구호 2020 봄시즌 컬렉션

최근 패션업계의 화두는 ‘믹스매치’다. 복고풍 의류를 비롯해서 셋업슈트 등 유행하는 스타일들은 ‘믹스매치가 가능한 옷’으로 구성된다. 아웃도어, 여성복, 남성복, 스포츠웨어 할 것 없이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옷’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실용적인 의류가 인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KUHO)는 올봄 ‘크로스오버’를 콘셉트로 정했다. 여성스러운 옷과 실용적인 옷의 경계를 없애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제품을 내놨다. 이를 위해 주머니, 벨트, 끈 등을 포인트 디자인으로 넣고 오렌지 라벤더 등 여성스러운 색감을 두루 사용했다. 복고 패션에서 착안한 스트라이프도 외투에 적용했다.

구호의 올봄 주력 상품은 경쾌한 느낌을 주는 ‘쇼트 트렌치재킷’, 줄무늬가 들어간 카디건, 사이즈가 넉넉한 카고팬츠 등이다. 이들을 함께 코디해 캐주얼한 느낌을 강조했다. 특히 오렌지색 줄무늬가 들어간 코트, 여러 색을 조합한 줄무늬 점퍼 같은 외투는 어디에도 잘 어울리도록 디자인했다. 허리와 소매에 들어가는 끈, 가죽벨트를 디자인 요소로 활용했다.

작년보다 더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적용한 모던 컴포트 슈트 ‘에딧 라인’도 대표 제품으로 꼽힌다. 은은한 느낌을 주는 카키색을 사용했고 목 부분 칼라가 없는 간결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양쪽에 단추가 달린 더블 브레스트 재킷, 주름 치마를 겹쳐 입은 듯한 원피스 등은 우아한 느낌을 주도록 디자인했다.

김현정 구호 디자인 디렉터는 “페미닌한 감성에 실용적인 요소를 가미해 구호만의 크로스오버 스타일을 선보인 것”이라며 “올봄에는 실용성을 더한 화사한 색상, 경쾌한 패턴이 들어간 제품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남성복도 캐주얼하게

남성복에도 스포티즘 바람이 불고 있다. 각진 슈트보다는 부드러운 라인의 캐주얼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남성물산 패션부문은 올봄 남성복 트렌드로 ‘스포티한 테일러링(tailoring·몸에 딱 맞게 줄이거나 늘리는 것)’을 꼽았다. 그동안 남성복 브랜드들이 내놓지 않았던 색상, 패턴 등이 올해는 자주 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남성복 브랜드 갤럭시는 스포티한 감성에 기능을 더한 ‘뉴 테일러링’ 스타일을 선보였다. 고급스러운 울 소재를 캐주얼하게 해석한 사르테크 제품군을 출시했다. 생활 방수 기능을 더한 트렌치코트, 사파리 등이 주력 상품이다.

빈티지한 색감 적용

삼성물산 , 줄무늬 카디건에 쇼트 트렌치…구호의 올 봄은 '크로스오버'

자연스럽게 멋을 낼 수 있는 빈티지한 색감의 의류도 올봄 유행할 전망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빈티지한 색감은 셔츠, 티셔츠, 바지 등에만 적용됐는데 올해부터는 재킷, 슈트 등에도 두루 쓰이고 있다. 갤럭시는 짧은 길이의 재킷과 가먼트다잉(옷을 다 만든 뒤 색을 입히는 염색 방식)으로 제조한 바지 등에 빈티지한 색감을 적용했다.

갤럭시는 특히 틸블루(그린 빛이 감도는 청색)와 탄브라운, 소프트 베이지 등을 고급스럽게 해석해 신제품에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