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소비심리가 얼어 붙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다. 다만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하기 이전에 조사된 지표로,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타격은 완전히 드러나지 않았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9로 한 달 전보다 7.3포인트 급락했다. 2015년 6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와 낙폭이 같았다.

해당 조사가 확진자가 급증하기 전인 지난 10~17일 이뤄졌기 때문에 추세에 변화가 없다면 3월 소비심리지수의 추가 하락은 피하기 어려워졌다.

이번 달 소비심리지수 낙폭은 2008년 조사 시작 이래 세 번째로 크다. 가장 큰 낙폭을 보였던 시기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10월로 당시 12.7포인트 떨어졌다. 다음으로는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2011년 3월로 11.1포인트 내렸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소비심리는 잔뜩 쪼그라들었다. 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항목들은 물론, 취업기회, 임금, 물가상승률, 금리 수준 등에 대한 전망이 악화됐다. 소비지출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와 가계수입전망 CSI는 4포인트씩 내리며 각각 106, 97을 나타냈다.

경제 여건에 대한 심리에도 먹구름이 꼈다. 소비자들이 현재 경제상황을 어떻게 보는지를 나타내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12포인트 급락한 66이었다. 향후경기전망 지수도 11포인트 하락한 76을 기록했다.

현재생활형편 지수는 2포인트 내린 91,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4포인트 떨어진 93으로 가계의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도 나빠졌다.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7포인트 빠진 81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임금수준전망 지수는 3포인트 내린 116, 금리수준전망도 3포인트 떨어진 92였다.

앞으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0.1%포인트 하락한 1.7%로 역대 최저 수준인 지난해 12월 수치와 같았다. 지난 1년간 물가가 얼마나 올랐는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인 물가인식은 한 달 전과 같은 1.8%였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경기 관련 지수가 하락한 가운데 가계 재정 상황에 대한 인식도 나빠졌다"며 "조사가 17일까지였기 때문에 국내에서 상황이 심각해진 부분은 반영이 덜 됐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